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두견새(杜鵑)우는 사연

 

 

먼 옛날. 중국대륙의 촉(蜀:지금의 四川省) 나라에 이름이 두우(杜宇)요, 제호(帝號)를 망제(望帝)라고 하는 왕이 있었다.

 

어느 날. 망제가 문산(汶山)이라는 산밑을 흐르는 강가에 와 보니, 물에 빠져 죽은 시체 하나가 떠내려 오더니 망제 앞에서 눈을 뜨고 살아났다. 망제는 기이하게 생각되어 그를 데리고 왕궁으로 돌아와 자초지종을 물으니 "저는 형주(刑州) 땅에 사는 별령(鱉靈)이라고 하는 사람인데, 강에 나왔다가 잘못해서 물에 빠져 죽었는데, 어떻게 해서 흐르는 물을 거슬러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습니다." 라는 것이다.

 

그러자, 망제는 이는 하늘이 내린 사람이다. 하늘이 내게 어진 사람을 보내주신 것이라고 생각하여 별령에게 집과 전답을 주고,  그로 하여금 정승을 삼아, 나라의 모든 일을 맡기었다.

 

망제는 나이도 어릴 뿐만 아니라, 마음도 약한 사람이었다.  이것을 본 별령은 은연중 불충한 마음을 품고 망제의 좌우에 있는 대신이며, 하인까지 모두 매수하여 자기의 심복으로 만들고 정권을 휘둘렀다. 그때에 별령에게는 얼굴이 천하의 절색인 딸 하나가 있었는데, 별령은 이 딸을 망제에게 바쳤다.

 

이에 망제는 크게 기뻐하여 나라 일을 모두 장인인 별령에게 맡겨 버리고 밤낮 미인을 끼고 앉아 나라에 관한 정사는 전연 관여하지 않고 방탕한 생활로 나날을 보내는 사이에 망제의 장인인 별령은 자기의 마음과 뜻대로 정사를 주무르다 못해 역모를 꾀하여 여러 대신과 협력하여 망제를 국외로 몰아내고 자신이 왕이 되었다.

 

망제는 하루아침에 나라를 빼앗기고 쫓겨나 그 원통함을 참을 수 없었다. 그리하여 그는 죽어서 두견이라는 새가 되어 밤마다 불여귀(不如歸)를 부르짖어 목구멍에서 피가 나도록 울었다.

 

후일 사람들은 그를 원조(怨鳥)라고도 하고 두우(杜宇)라고도 하며, 귀촉도(歸蜀途) 혹은 망제혼(望帝魂)이라 하여 망제의 죽은 넋이 화해서 된 것이라고 하였다.

 

이를 다른 말로는 귀촉도, 망제혼, 소쩍새, 불여귀, 자규 라 한다.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