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호랑이 처녀와 맺은 인연

 

 

신라 풍속에 음력 2월 초파일부터 보름날까지 청춘 남녀가 흥륜사의 탑을 돌면서 복을 비는 관습이 있었다.

 

신라 38대 원성왕(元聖王:785~798) 때. 김현(金現)이란 청년이 밤늦게까지 탑 주위를 돌다가 우연히 아릿다운 한 처녀를 만나 사랑하게 되었다.

 

어느 날. 김현은 처녀의 신분을 알아보기 위해, 그 처녀의 뒤를 따라가 보니, 처녀는 뜻밖에도 무서운 호랑이로 변신하였다.

 

그리고. 이 처녀에게는 성질이 사납고 무서운 호랑이의 세 오빠가 있었는데, 이 호랑이들의 횡포가 너무 지나쳐 하늘의 천신이 징계차원으로 내일은 세 호랑이 중에 한 마리

를 죽이려던 시기였다.

 

이에 처녀는 오라비들을 대신하여 스스로 죽을 각오를 하고, 그녀는 김현에게 부탁 하기를 "내가 내일 시장거리에 나타나 많은 사람을 해칠 터이니,  낭군께서는 나를 잡아 죽여, 그 공으로 높은 벼슬에 오르십시오." 라고 했다.

 

그러나, 김현이 그녀의 청을 거절하니 "이것은 어차피 어길 수 없는 천명(天命)이니, 기왕 죽을 바에는 차라리 낭군님 손에 죽고 싶다." 고 애원을 하는 것이었다.

 

드디어, 날이 바뀐 이튿날. 과연 시장바닥에 사나운 호랑이 한 마리가 나타나 많은 사람들을 해치자. 나라에서는 큰상을 내걸고 호랑이를 잡게 하였다.

 

이렇게 되자. 김현은 어제 저녁에 그녀가 일러 준대로 숲 속에 이르니, 과연 호랑이 처

녀가 나와 기꺼이 맞이하며, 스스로 칼을 빼어 목을 찔러 죽자. 그녀의 몸둥이는 곧 호랑이로 변했다.

 

이리하여, 김현은 사나운 호랑이를 잡았다는, 그 공에 의하여 높은 벼슬자리를 얻게 되었다.

 

그 후, 김현은 호원사 라는 절을 지어 죽은 호랑이 처녀의 명복을 빌어주었다 한다.

 

원제 : 김현감호(金現感虎)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