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승려 조신(調信)의 꿈

 

 

이 설화는 인생무상(人生無常)을 주제로 한다.

그리고, 이것은 조신이 나중에 깨달은 바 있어 정토사(淨土寺)라는 절을 세웠다고 하는 사원연기설화(寺院緣起說話)이기도 하다.

 

조신은 지금의 강릉 지방에 있는 세규사(世逵寺)의 승려였다. 그는 강원도 명주군 태수 김흔(金昕)의 딸을 마음속 깊이 사모하였다.   그러던 중 마침내 용기를 내어 낙산대비(洛山大悲)라는 관음보살 부처님에게 그 소원을 하소연하게 되었는데, 그러나 그렇게 간절한 하소연의 보람도 없이 그녀는 다른 사람에게 시집을 가고 말았던 것이다.

 

그러자, 조신은 절망한 나머지 어느 날, 대비(大悲)의 앞에 가서 자기의 소원을 들어주지 않은 것에 대하여 원망하며 슬피 울다가 너무 지쳐서 어렴풋이 잠이 들었다.

 

그런데, 홀연히 꿈에도 잊지 못하던 김소저가 나타나서 웃으며 "저는 마음 속으로 그대를 몹시 사랑했으나, 부모님의 명으로 부득이 출가했다가 이제는 당신과 함께 살려고 왔습니다. 나를 용납하여 주시겠습니까?" 하는 것이었다. 그러자, 조신은 너무 기뻐하며 자기 집으로 인도하여 40년을 함께 살았다.

 

그러나, 너무도 가난하여 입에 풀칠하기 위하여 십여 년을 문전 걸식을 하다가 15세 되는 큰아들은 굶어서 죽었고, 조신과 그 아내는 늙고 병들어 누워 있고 열 살짜리 딸이 구걸하다가 개에게 물려서 쓰러졌다.

 

이렇게 되자, 두 부부는 스스로 죽기를 작정하고 목이 메었다. 이 때에 그 아내는 의연히 단좌하여 남편에게 이렇게 이야기한다. "제가 처음 당신을 만났을 때, 우리는 나이도 젊었고 얼굴도 예뻤습니다.

 

그리고, 사랑도 두터워서 헝겊 하나로, 또는 밥 한 그릇으로 나누어 먹으면서 살아 왔으나, 이제 50년을 살다 보니 몸은 늙어서 병들었고 아이들은 굶고 추워서 죽기도 하고, 마냥 구걸을 하려고 해도 집집이 문을 굳게 닫고 받아들이지 않으니, 어느 여가에 부부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겠습니까? 홍안의 미소[紅顔微笑]는 풀 위의 이슬이요, 지란의 약속[約束芝蘭- 친구 사이의 약속]은 광풍 앞에 버들꽃잎 뿐입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으니 헤어지는 도리 밖에 없습니다.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는 것도 다 운수가 아니겠습니까?" 하는 것이다.

 

이 말을 들은 조신도 좋은 생각이라 여기고, 부부는 두 아이를 하나씩 맡아 가지고 헤어지기로 했다. 서로 손을 잡고 이별하려고 할 때에 잠이 깨었다. 이제까지는 생시가 아니라 기나긴 한바탕 꿈이었다.

 

대비 앞의 등불은 여전히 깜박거리고 밤은 고요히 깊어만 가고 있었다. 조신은 다시 잠을 청하여 이튿날 아침. 잠에서 깨어보니 어느 사이 머리가 하얗게 세어있었다. 조신은 열다섯 살 아들이 굶어 죽어간 언덕에 찾아가서, 그 시체를 파묻은 곳을 파 보았다.

 

그랬더니, 그곳에서 돌미륵이 나왔다고 한다. 조신은 인간의 일생이 물거품같이 허무함을 느끼고 다시는 인세(人世)에 뜻을 두지 않고 불도(佛道)에만 전념했다고 한다.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