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황희 정승의 아들 길들이기

 

 

조선 초기의 명재상이었던 황희 정승은 18년 간이나 영의정을 지냈지만 인품이 원만하고 청렴 결백하여 청백리로 불렸다.

 

황희 정승의 아들 중에는 술을 지나치게 좋아하는 아들이 하나 있었다. 황희 정승에게 그 아들은 근심거리였다. 여러 번 훈계도 하고 때로는 매도 들었지만 아들의 버릇은 고쳐지지 않았다.

 

황희 정승은 무언가 방법을 달리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어느 날. 황희 정승은 술을 마시러 나간 아들을 밤늦게까지 마당에 서서 기다렸다.  얼마나 지났을까, 황희 정승의 어깨에 밤이슬이 내려 옷이 축축해질 무렵, 술에 취한 아들이 비틀거리며 대문으로 들어섰다.

 

이것을 본 황희 정승은 아들 앞으로 다가가 정중하게 허리를 숙이며 말했다.

 

“어서 오십시오.”

 

술에 취해 앞에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 몰라보던 아들이 인사를 건네는 사람을 자세히 들여다보다 순간 술이 확 깼다.

 

“아버님, 왜 이러십니까?”

 

황희는 여전히 정중하게 예를 갖추어 아들에게 말했다.

 

“무릇 자식이 아비의 말을 듣지 않으면 내 집안의 사람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렇게 되면 자식이 아니라 내 집에 들어온 손님이나 마찬가지가 되지요. 내 집에 찾아온 손님을 정중하게 맞이하는 것은 예의인즉, 지금 저는 손님을 맞고 있을 뿐입니다.”

 

그 뒤로 황희 정승의 아들은 옳지 못한 버릇을 고치고 아버지 못지 않은 청백리 선비의 자세로 학문에 정진했다.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