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북망산 이야기

 

 

사람이 이 세상에 태어나서 일생(一生)을 살다가 죽으면 그것으로 끝일까요?

 

사람은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갈까요? 사람이 죽으면 혼백이 가는 또 다른 세상(世上)이 있긴 있는 걸까요?

 

지금까지 이 세상을 살다간 많은 성현(聖賢)들은 이 물음에 대하여 고민했지만 시원하게 답(答)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이것은 지극히 어려운 문제(問題)이며 아마 답(答)이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한가지 분명한 사실(事實)은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입니다. 진시황제(秦始皇帝)도 죽었고 천하(天下)의 영웅호걸(英雄豪傑)과 절세가인들도 이 땅의 삶을 일장춘몽(日長春夢)으로 보내고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먼길로 떠나고 말았던 것입니다.

 

엄마의 복중에서 10개월을 지내다 아기가 태어날 때. 으~앙하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은 이 세상에 태어나는 것이 기뻐서 울음을 터뜨리는 것이 아니라, 장차 다가올 죽음을 생각하니 원통해서 운다고 합니다. 그러기에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음은 숙명적으로 예견되었고, 그 어느 누구도 죽음을 피해가지는 못한다는 것입니다.

 

 

북망산(北邙山).

 

정확히는 중국 하남성[河南省] 뤄양시 북쪽에 있는 작은 산 이름입니다. 뤄양은 B.C. 11세기에 주(周)나라 성왕(成王)이 이곳에 왕성을 쌓은 이래 후한(後漢)을 비롯한 서진(西晉). 북위(北魏). 후당(後唐) 등 여러 나라의 도읍지로서 역사적으로 번창하였던 곳입니다. 그만큼 뤄양에는 많은 귀인과 명사들이 살았으며, 이들이 죽은 뒤. 대개 북망산에 묻히고 있어 이곳에는 한나라 이후의 역대 제왕과 귀인. 명사들의 무덤이 많습니다.

 

이와 같은 연유로 어느 때부터 인가 북망산이라고 하면 무덤이 많은 곳. 사람이 죽어서 가는 곳의 대명사처럼 쓰이게 되었고, 지금도 [북망산천(北邙山川)] 하면 무덤이 많은 곳. 즉. 사람이 죽어서 가는 곳. [북망산 가는 길] 하면 사람의 죽음을 뜻하는 말로 쓰이고 있습니다.

 

이것은 현실세계(現實世界)의 북망산(北邙山)으로써 지금 이야기 하고자 하는 북망산(北邙山)과 비슷하지만, 여기서의 북망산(北邙山)은 영계(靈界)에 북망산(北邙山)을 말하는 것입니다.

 

영혼(靈魂)이 인간의 육신(肉身)으로 태어날 때도 북망산(北邙山)을 거쳐온다고 합니다. 그것은 영계(靈界)의 모든 비밀과 그곳에서의 생활(生活)에 대한 모든 기억을 지워야하는 일 때문이랍니다. 영혼(靈魂)이 이 세상에 새 생명(生命)으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북망산(北邙山)을 거쳐 그곳에 있는 노파의 주막(酎幕)에서 술을 먹은 후 영계(靈界)의 모든 비밀을 기억에서 제거한 뒤에 인간세상(人間世上)으로 태어난다고 합니다. 만일 영계(靈界)에서 올 때 요행히 노파의 술을 마시지 않고 인간(人間)으로 태어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 이 사람은 영계(靈界)의 비밀을 기억 속에 담아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천기(天氣)를 다스리는 능력(能力)이 있다는 것입니다

 

천기(天氣)를 알기 때문에 신통력(神通力)이 있어 예언하는 능력(能力)과 병(病)을 고치는 능력(能力)등 초능력(超能力)을 발휘하게 된다는 것이죠.

 

그리고, 사람이 살다가 죽는 상황의 첫째 유형은 먼저 심장의 기능이 정지되어 피가 멈추고 육신(肉身)의 기능이 정지되는 죽음이 있고, 두 번째는 육신은 살아있는데, 뇌(腦)의 기능이 상실된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를 식물인간(植物人間)이라 합니다. 우리 인간에게 죽음은 언제 어떻게 다가올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오늘날 의학(醫學)의 발달로 인하여 인간(人間)의 수명(壽命)이 연장된 것은 사실이지만, 그 반면에 죽음의 흉함은 더 많아졌고 더 커지고 있습니다.

 

전쟁이 일어나면 한꺼번에 엄청난 사람이 죽는 가공할 무기가 개발되어 있고 특히 원자탄의 위력은 2차 대전 때 일본(日本) 히로시마에 투하되어 그 위력을 보여준 바 있습니다.

 

또한, 거리에 다니는 각종 차량도 사람에게 편리한 문명의 이기(利器)이지만, 이것 또한 죽음의 흉기로써 거리를 활보하고 있습니다. 죽음이란 어떤 것이든 간에 고통(苦痛)이 수반됩니다. 그 고통(苦痛)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것입니다.

 

옛날. 우리 선현(先賢)들은 편안하게 임종(臨終)을 맞는 것도 복(福)이라고 했습니다. 그 기준은 천수(天壽)를 다하고 죽는 것이죠. 객사(客死)하지 않고 집에서 가족(家族)들이 모인 앞에서 마지막 유언(遺言)을 남기고 죽는 것 등입니다.

 

지금. 설명하려는 북망산(北邙山)이라고 하는 산(山)은 이곳에서 말하는 현실에 존재하는 산(山)을 뜻함이 아니라, 영계(靈界)에 있는 산(山)을 말합니다. 사람이 죽으면 먼저 혼백이 육신(肉身)에서 빠져나가게 되는데, 저승사자와 함께 이승과 저승의 경계선인 북망산(北邙山)을 오르게 됩니다.

 

그런데, 이 산(山)이 어찌나 가파르고 험준하던지 한번 오르면 다시 내려갈 수 없도록 되어있답니다. 우리는 험준한 산을 많이 경험했을 것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은 에베레스트산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인도 북동쪽, 네팔과 중국(티베트) 국경에 솟아있는 세계 최고의 산이며. 높이가 8,848m] 이런 산에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높이와 험준하기로는 우리 인간의 상상력으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오를 때는 저승사자의 안내와 도움을 받아 오르기 때문에 어려움이 적지만, 만일에 혼자서 그 산을 넘는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지요. 인간의 산술적 계산으로 따진다 하여도 수 천년이 걸려도 오르지 못할 그런 산이라는 겁니다. 한번 올라가면 내려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아래는 끝이 보이지 않는 수천 수만 길의 낭떠러지가 여러 군데 있으며, 거기서 추락하면 형체커녕 가루조차 찾아볼 수 없는 그런 참혹한 일이 벌어지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이치입니다.

 

그런데, 그 산꼭대기에는 주막집이 하나있으며, 그 주막에서는 한 노파가 술을 팔고 있는데,  그 노파가 술을 팔게된지는 매우 오래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주막에서 파는 술의 이름은 감로주라고 하는데, 어찌나 술맛이 좋은지 한번 맛을 보면 평소에 술을 못 마시던 사람도 인사불성이 될 때까지 퍼마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누구나 한번 마시기 시작하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그 술의 향기는 이 세상에서 평생 맡아보지 못한 정말 사람을 미치게 하는 그런 향으로써 사람의 후각을 완전히 뿅? 하게 한답니다.

 

그리고, 그 노파의 술 파는 솜씨는 기가 막히게 수완이 좋아서, 그 어느 누구도 술을 마시지  않고는 그 곳을 통과할 수 없으며, 또한 노파는 탁월한 신통력을 갖추고 있어 수많은 변장술로 변장을 하여 꼭 술을 마시게 하는 재주가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 술을 마시는 순간. 이승에 있었던 모든 기억이 말끔히 사라지는 감로주(망각의 술) 그런 술이죠. 그래서 이 술이 마실 때는 좋지만 일단 마시고 나면 누구나 후회를 한답니다.

 

즉. 이 술을 마시지 않는 자는 인간세상에서 나뿐 짓을 했건 좋은 일을 했건 간에 상관없이 천당(극락)으로 직행을 하지만, 이 술을 마시면 일단 지옥으로 보내지거나, 차후에 정상이 참작되면 중립지대인 구천에서 떠돌게 된답니다.

 

그리고, 이 노파가 술장사를 시작한 동기는 염라대왕의 특별한 지시에 의해서 라고 합니다. 술장사를 하기 전에는 사람들이 이승에서의 모든 기억을 그대로 가지고 저승으로 들어갔으며, 죄의 과다(過多)와 선행(善行)의 기준으로 천당과 지옥으로 보내져야 하는데, 술을 안 먹은 상태에서는 죄를 지은 기록이 나타나지 않아 모두 천당으로 보낼 수밖에 없어 궁리 끝에 노파에게 술을 팔게 하는 특별임무를 수행하게 한 것이죠.

 

그래서, 노파는 염라대왕으로부터 죽어서 오는 사람(亡者)의 신원을 미리 자세하게 파악하여 그 사람이 생전에 좋아했던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내어 그가 좋아했던 것으로 유혹을 한다는 겁니다.

 

만약. 그 사람이 생전에 여색을 밝혔다면, 양귀비나 클레오파트라의 모습으로 변신하여 유혹한 후에 술을 먹이는 그런 방법입니다. 그런데 이 노파가 죄를 많이 지은 사람에게만 술을 파는 것이 아니라, 세상에서 존경받고 착한 일을 많이 한 사람에게도 술을 판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스님이나 목사님들도 이곳을 그냥 빠져나갈 수 없답니다. 스님이나 목사님이 술을 마시게되면 천당(극락)으로는 갈 수 없는 게 당연하겠지요. 그러니까 어떻게 해서든지 그 유혹을 뿌리치고 그 관문을 통과해야만 한답니다.

 

또한, 재물을 탐한 자는 온갖 금은보화로 유혹하는 그런 식이지요. 때로는 요녀(妖女)로 때로는 악마(惡魔)로 변신하면서 무슨 수를 쓰던지 간에 꼭 술을 마시게끔 한다는 것입니다.

 

일단. 망각의 술을 마시면 이 세상의 모든 기억은 말끔히 사라져 버린다고 합니다. 그리고, 산을 내려가면 큰 강이 앞에 나타나는데, 그 강을 건너야만 완전히 영(靈)계에 정착하게 됩니다. 강 건너 저쪽에는 찬란한 광채와 온갖 보석들로 꾸며진 고대광실(高臺廣室)의 좋은 집들과 이 세상에서는 들어보지 못한 아름다운 노래 소리가 들리며, 한 사람에게 여러 명의 천사가 늘 따라다니며 보호해주며, 낮과 밤의 구별이 없으며, 항상 밝고 찬란한 빛이 비추어 그림자가 없고 어둠이 존재하지 않는 그런 곳이랍니다. 자기가 가고자 원하는 곳도 순식간에 이동할 수 있는 즉, 예를 들어 우리가 100km를 차량을 이용하여 1시간에 간다면 거기는 100km의 수만 배가 되는 거리일지라도 순간적으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죠.

 

그 강을 건너는 것은 배(船)를 이용할 수밖에 없답니다. 그 배는 황금(黃金)으로 되어있고, 그 강물은 거울처럼 맑다고 하는데, 한 사람에게 한 개의 배가 제공된답니다. 그 배는 딱 한사람만 탈 수 있다고 하는데, 만일 두 사람이 탔다면 금방 가라앉게 된답니다. 무게가 일정한 기준이 되어야 물에 가라앉지 않고 강을 건널 수 있는데, 만일 무게가 많이 나가면 물 속에 가라앉아 버리지요.

 

그런데, 그 강물 속은 수심이 워낙 깊어서 한번 빠지면 물위로 올라오는 것은 낙타가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 인간이 살아있을 때, 지은 죄에 비례하여 무게가 나간다고 합니다. 이 세상에서 죄를 많이 지은 사람은 그 영혼에 죄가 많이 쌓여서 무게가 많이 나가서 배에 오르면 금방 가라앉고 맙니다.

 

그러나, 노파가 주는 술을 먹지 않은 영혼은 무게의 측정이 안 되고, 죄의 유무(有無)도 나타나지 않는답니다. 그래서, 물에 가라않지도 않을 뿐 아니라, 아무리 죄가 많은 사람도 천당(극락)에 간다는군요.

 

그러나, 착한 일을 많이 하고 영혼이 깨끗한 자는 나르는 듯이 강을 건너가게 됩니다. 강을 건너면 거기가 바로 극락세계랍니다. 그러나, 강을 건너지 못하고 강물에 가라앉게 되면 천길 만길 깊은 강물 속으로 한없이 들어가게 되면 거기는 지옥이라는 곳이 있는데. 그 지옥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지옥(地獄)과 부지옥(副地獄)

 

지옥이란 나라카(naraka)의 의역이며, 5세기 경에 나온 구사론(俱舍論)에는 극악한 죄를 저지른 자들이 고통을 받는 곳이라고 묘사되어 있다. 가장 고통받는 곳을 무간지옥이라고 하며 그 위로 일곱 개의 지옥이 있다. 각각의 지옥마다 4개의 문이 있고, 1개의 문에는 다시 당외(당외), 시분(屍糞), 본인(鋒刃), 열하(熱河) 4개의 부지옥(副地獄)이 있다.

 

부지옥은 소지옥(小地獄)이라고도 하는데, 1개의 지옥마다 16개의 부지옥이 있으므로 128개의 부지옥이 있으며, 팔한지옥(八寒地獄)과 합쳐 지옥에는 총 134개의 지옥이 있다는 것이다.

기세경(起世經)에는 지옥품(地獄品)에 따라 흑운사(黑雲沙), 분시니(糞屎泥), 오차(五叉), 기아(飢餓), 초갈(초渴), 농혈(濃血), 일동부(一銅釜), 다동부(多銅釜), 철애(鐵애), 함량(函量), 계(鷄), 회하(灰河), 작절(斫截), 검엽(劍葉), 호랑(狐狼), 한빙(寒氷)의 16개 소지옥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부지옥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1. 당외부지옥(당외副地獄) : 뜨거운 숯과 재 속을 걷게된다.

 

2. 시분부지옥(屍糞副地獄) : 시체와 똥의 수렁에 빠지며, 구더기가 골수를 파고들어 빤다

 

3. 봉인부지옥(鋒刃副地獄) : 칼날이 무성한 길을 걸으면서 온몸이 갈기갈기 찢겨진다.

 

4. 열하부지옥(熱河副地獄) : 펄펄 끓는 탕 속에 던져진다

 

 

 

팔열지옥(八熱地獄)

 

1. 등활지옥(等活地獄 samjiva)

살생을 많이 하면 이곳에 떨어지는데, 살생한 횟수를 상, 중, 하로 나누어, 그에 따른 괴로움을 받게 된다. 똥오줌에 빠진 자는 냄새 때문에 괴로워하며, 그 속에 우글거리는 벌레가 온 몸을 파먹는다. 또한 칼날로 이루어진 무성한 숲을 지나면서 온 몸의 살점이 파헤쳐지고 베어지다가, 이윽고 온 몸의 살이 다 없어지면 찬바람이 불어와서 살과 피부가 붙어서 되살아나고, 다시 이러한 고통이 끝없이 반복된다

 

 

2. 흑승지옥(黑繩地獄 kalasutra)

생전에 사악(邪惡)한 의견을 설법하거나, 자살하는 사람을 돌보지 않은 자는 이곳에 떨어지게 되는데, 타오르는 불꽃 속에서 온몸을 뜨거운 검은 새끼줄로 묶이고, 험한 언덕에서 날카로운 칼날이 풀처럼 무성히 솟아있는 뜨거운 땅으로 떨어져 온몸이 갈기갈기 찢어진다. 이곳의 고통은 등활지옥보다 10배나 더 지독하다

 

 

3. 중합지옥(衆合地獄 samghata)

사람을 죽이거나, 도둑질을 했거나, 사악한 음행(淫行)을 저지른 자는 이곳에 떨어지는데, 죄질에 따라 본 지옥과 그에 딸린 부지옥으로 떨어진다. 이곳에는 불에 벌겋게 달구어진 절구에서 끝없는 고통을 받는다. 또한 절구에는 구리가 녹은 물이 벌겋게 흐르는 강이 있는데,  이곳을 한량없이 떠돌아 다녀야 한다

 

 

4. 호규지옥(號叫地獄 raurava)

사람을 죽이거나, 도둑질을 했거나, 사악한 음행(淫行)을 저지르거나 술을 많이 먹고 나쁜 짓을 한 자가 떨어지는 지옥이다. 철퇴로 입을 찢겨진 다음, 펄펄 끓어 불타는 구리물(銅汁)을 마셔야하며, 쇠솥에 거꾸로 매달려 끓는 불(湯火)로 찌는 등 극한의 고통을 당해야 한다. 이처럼 참기 힘든 괴로움 때문에 모두가 울부짖으므로 호규지옥이라 하며 규환(叫喚)지옥이라고도 한다

 

 

5. 대규지옥(大叫地獄 maharaurava)

사람을 죽이거나, 도둑질을 했거나, 사악한 음행(淫行)을 저지르거나 술을 많이 먹고 나쁜 짓을 하거나 거짓말을 하고도 만족해하는 등 오계(五戒)를 어긴 자는 이곳으로 배정을 받아 오게된다. 죄인의 혀를 길게 잡아 빼어 입으로 다시 집어넣을 수 없도록 한 다음에 그 혓바닥에다가 펄펄 끓는 구리 쇳물을 붓거나 철퇴로 짓이기고 가루를 낸다. 이곳에서 받는 고통은 너무 가혹하여 호규지옥의 10배에 이르므로 모두 참기 힘들어 살려 달라고 크게 울부짖기 때문에 대규지옥 또는 대규환지옥(大叫喚地獄)이라고도 한다

 

 

6. 염열지옥(炎熱地獄 tapana)

살생(殺生), 투도(偸盜), 음행(淫行), 음주(飮酒), 망어(妄語)의 죄를 저지른 자가 그 삿된 소견을 벗어나지 못하면 이 지옥으로 보내지게 된다. 옥졸(獄卒)이 죄인을 끌어다 쇠로 만든 성에 가두고 나서, 그 성에 불을 질러 쇠가 벌겋게 달구어지면, 그 뜨겁고 쓰라린 불길로 죄인을 태우고 구워 가죽과 살이 익어 터지게 하며, 불에 달군 철판 위에 죄인을 눕혀놓고 벌겋게 단 쇠몽둥이로 치고, 불타는 꼬챙이로 쑤시고 지진다. 그러나 죽이지는 않고 이러한 고통을 수없이 반복한다. 초열지옥(焦熱地獄)이라고도 한다

 

 

7. 대열지옥(大熱地獄 pratapana)

살생(殺生), 투도(偸盜), 음행(淫行), 음주(飮酒), 망어(妄語), 사견(邪見)으로 남을 속인 죄를 거듭해서 쌓고 착한 사람을 더럽힌 자가 보내지는 지옥이다. 이 지옥의 한가운데에는 큰 불구덩이가 있어 불길이 맹렬하게 타오르고 있는데, 그 양쪽에는 뜨거운 용암이 흐르는 커다란 화산이 있다. 옥졸이 죄인을 잡아다 쇠꼬챙이에 꿰어 불구덩이의 사나운 불길 속으로 넣어 집어넣으면, 죄인의 몸이 익어 터지고 용암이 흘러 들어 온몸이 불타서 재가 되어 없어진다. 그리고 나서 죄인을 다시 살려내어 이러한 몸서리치는 끔직한 고통을 계속 반복한다. 소적지옥(燒炙地獄) 또는 극열지옥(極熱地獄)이라고도 한다

 

 

8. 무간지옥(無間地獄 avici)

무간지옥은 8대 지옥 가운데에서도 그 규모가 가장 크며, 겪는 고통 또한 가장 심하여 지옥 가운데 지옥이라고 한다. 오역죄(五逆罪)를 짓거나, 부모를 죽였거나, 부처님이나 아라한을 해친 자들이 오게 되는 지옥이다. 이곳에는 필바라침(必波羅鍼)이라고 하는 악풍(惡風)이 있는데, 온몸을 건조시키고 피를 말려 버린다. 또한 살가죽을 벗겨서 불꽃과 쇳물에 넣어 온몸을 불태우고 쇠로 만든 매(鷹)가 날아와서 눈알을 파먹는 등의 인간으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처절한 고통이 쉴 사이 없이 이어진다. 그뿐만이 아니고 고통을 받는 사이사이에 염라대왕의 꾸짖음을 받으므로, 이 지옥의 이름만 들어도 사람들은 무섭고 놀라서 까무러친다고 한다. 무간지옥의 고통은 다른 지옥보다 10배나 더하다고 한다. 무간지옥을 무간나락(無間奈落) 또는 아비지옥(阿鼻地獄)이라고도 하는데, 아비규환(阿鼻叫喚)이라고 하는 말은 아비지옥과 규환지옥을 아울러 이르는데서 유래되었다

 

 

 

팔한지옥(八寒地獄)

 

팔한지옥은 팔열지옥과는 달리 끝없는 추위와 배고픔에 시달리는 지옥을 말한다

 

1. 추워서 천연두가 생기고 몸이 붓는다

 

2. 부스럼이 생기고 온몸이 부어서 터지는 문둥병이 생긴다

 

3. 추워서 소리를 낼 수가 없어 혀끝만 움직인다

 

4. 입을 움직이지 못해 목구멍에서 괴상한 소리가 난다

 

5. 입술 끝만 움직이며 신음을 낸다

 

6. 추위 때문에 온몸이 푸른색으로 변한다

 

7. 추위 때문에 온몸이 붉게 물든다

 

8. 파드마보다 더욱 춥고 온몸이 더욱 붉게 물든다

 

※[順天者興. 逆天者亡]

선한 일을 하는 자는 하늘이 복을 주고 악한 일을 하는 자는 하늘이 벌을 내린다.

(공자의 말씀 중에서)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