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수로왕의 탄강(誕降)

 

 

가락국의 역사와 문화를 전하는 [가락국기]는  우리 고장에 가락국을 세운 수로왕이 하늘에서 구지봉으로 오색 줄을 타고 내려왔다고 적고 있는데. 다음과 같다.

 

개벽한 후로 이곳에 아직 나라의 이름도 없고 또한 군신의 칭호도 없었다. 이때는 아도간, 여도간, 피도간, 오도간, 유수간, 유천간, 신천간, 오천간, 신귀간 등 9간이 있었고 이들이 촌장이 되어 인민을 다스렸다.

 

이들 부족들은 서기 42년 3월 계욕일(3월 3일)을 맞아 목욕하고 하늘에 제사를 지내며,  음식을 나눠 먹고 있었다. 그때 북쪽 구지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렸다.  촌장을 비롯한 2-3백 명이 소리나는 곳으로 올라 가보니 사람의 형상은 보이지 않고,  소리가 들리기를  "여기에 사람이 있느냐?" 하며 구간들이 이르되 "우리들이 여기 있다"고 대답하였다.

 

다시 말하기를 "여기가 어디냐?" 대답하기를 "구지"라 하였다. 또 말하기를 "황천이 나에게 명하기를 이곳에 나라를 세우고 임금이 되라 하여 내려왔으니, 너희들은 흙을 파면서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어라, 머리를 내지 않으면 구워 먹으리'라고 노래하고 춤추며 대왕을 맞이하면 기쁨을 가누지 못할 것이다." 하였다.

 

구간들이 그 말을 듣고 기뻐하고, 춤을 추자. 자색 줄이 하늘에서 내려와 땅에 닿았다.   줄 끝에는 붉은 보자기에 금합(金盒)이 쌓여 있었다. 열어보니 해와 같이 둥근 여섯 개의 황금알이 있었다.  모두 놀라고 기뻐하여 백 배 절한 후, 다시 포장하여 아도의 집으로 옮겨 탑 위에 두고 흩어졌다.  12시간이 지난 이튿날. 촌장과 촌인이 다시 모여 금합을 열자.  여섯 알은 모두 화하여 동자가 되었는데, 용모가 준수하고 매우 깨끗하였으며, 위엄을 갖춘 모습이기에 구간들은 높은 좌석에 앉히고 모두 절을 하였다.

 

날이 가고 십여 일을 지나자.  신장이 9척이 되었으며,  얼굴은 용과 같아 중국 한나라의 고조와 같은 범상한 인물로써 그 달 보름날에(음 3월 15일) 즉위하였다.  처음으로 나타났다고 하여 수로(首露)로 하고 나라를 대가락 또는 가야국이라 하니 곧 6가야의 하나다.  나머지 다섯 사람도 각각 돌아가 다섯 가야국의 임금이 되었다. 여섯 가야국은 동쪽은 황산강(낙동강), 서남쪽은 창해, 서북쪽은 지리산, 동북쪽은 가야산으로 각각 경계하고,  남쪽은 나라의 끝이 되었다.

 

이상이 [가락국기]에 실린 가락국 시조 수로왕이 하늘에서 내려와 가락국의 임금이 되기 까지의 간추린 내용이다.

 

가락국기는 고려 충렬왕(AD1274-1308)때 일연선사가 쓴 삼국유사에 실려 있다.  그러나  지은이는 고려 문종 때 금관지주사를 지낸 문인 김량일이 서기 1076년에 쓴 것으로 일연선사가 간추려 실었다고 한다.  이는 결코 전설로만 치부해서는 안 되는 김해 만의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역사일 것이다.

 

수로왕의 탄강지 구지봉은 김해의 성지이자. 경남의 성지로 시민의 문화 휴식처이자, 역사교육의 산교육장이 되고 있다.

 

구지봉은 김해시 구산동 14번 국도 변에 위치한 작은 산이다.  산 정상에는 수로왕의  탄강을 상징화한 조형물과 탄강비가 세워져 있고, 정상의 남서쪽에 지석묘가 구지봉의 신비를 더해 주고 있다.  입구에 수로왕을 맞이할 때 부른 구지가(영대왕가)를 새긴 비석이 있다.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