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신라의 건국 설화.

 

 

3월 초하룻날. 6부의 조상들이 각각 자제들을 데리고 다 함께 알천 둑 위에 모여 의논하기를, “우리들이 위로 백성들을 다스릴 만한  임금을 가지지 못하고 보매  백성들이 모두 방종하여 제멋대로 놀고 있으니 어째서 덕이 있는 사람을 찾아내어 그를 임금으로 삼아 나라를 창건하고 도읍을 정하지 않을 것이랴!”하였다.

 

이때야. 모두 높은 곳에 올라가 남쪽을 바라보니 양산(楊山) 밑 나정(蘿井)곁에  이상한 기운이 번개처럼 땅에 드리우더니 웬 흰 말 한 마리가 무릎을 꿇고 절하는 시늉을 하고 있었다.

 

조금 있다가, 거기를 살펴보니  보라 빛 알 한 개가 있고 말은 사람을 보자,  울음소리를 길게 뽑으면서 하늘로 올라갔다.

그 알을 쪼개니 형용이 단정하고 아름다운 사내아이가 있었다. 놀랍고도 이상하여 아이를 동천(東川)에서 목욕을 시키매 몸에는 광채가 나고 새와 짐승들이 모조리 춤을 추며 천지가 진동하고 해와 달이 맑고 밝았다.

 

따라서. 이름을 혁거세왕이라고 하고 왕위의 칭호는 거슬한(居瑟邯)이라 하였다.  당시 사람들이 다투어가면서 치하하여 말하기를,   “이제 천자님이 이미 이 땅에 내려왔으니 마땅히 덕 있는 여자 임금을 찾아서 배필을 정해야 하겠다.”하였다.

 

이 날. 사량리 알영정(閼英井)에 계룡이 나타나서, 왼쪽 옆구리로부터 계집아이를 낳으니 자색이 뛰어나게 고왔다.

 

그러나. 입술이 닭의 부리 같은지라 월성 북쪽 냇물에 가서 목욕을 시켰더니, 그 부리가 퉁겨져(撥) 떨어졌으므로 그 냇물의 이름을 발천(撥川)이라 하였다.  남산 서쪽 기슭에 궁실을 짓고는 두 명의 신성한 아이를 모셔 길렀다.

 

사내아이는 알에서 나왔는지라, 알은 바가지같이 생겼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바가지를 “박”이라 하므로 성을 박(朴)이라 하였다. 계집아이는 그가 나온 우물 이름으로써 이름을 지었다.

 

두 성인의 나이가 열세 살이 되자. 남자는 즉위하여 왕이 되고, 이어 여자로써 왕후를 삼았으며, 나라 이름을 서라벌(徐羅伐) 또는 서벌(徐伐)이라 하였다.

더러는 사라(斯羅) 또는 사로(斯盧)라고도 하며 처음에 왕이 계정(鷄井)에서 났으므로, 혹은 일러서 계림국이라고도 하니 계룡이 상서를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왕은 나라를 다스린 지 61년 만에 하늘로 올라갔는데, 일주일 후에 유해가 땅에 다섯 동강으로 흩어져 떨어지자.  왕후도 뒤이어 죽었다고 한다.

 

그리하여, 나라의 중신들은 논의한 다음에 두 사람을 합장(合葬)하려고 하였더니, 큰 뱀이 나와서 못하도록 방해를 하므로, 다섯 동강 난 몸뚱이를 다섯 능에 각각 장사하고 역시 이름을 사릉(蛇陵)이라 하였다.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