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서산대사(西山大師)와 사명당(四溟堂)의 도술시합.

 

 

서산대사(西山大師)를 일명 휴정(休靜)이라고도 하는데, 자(字)는 현응(玄應)이요, 호(號)는 청허자(晴虛子)로 속세에서의 성은 최(崔)씨였다.

그의 제자인 사명대사(四溟大師) 사명당(四溟堂)은 일명 송운유정(松雲惟政)이며 자는 이환(離幻)이요, 속세의 성은 임(任)씨로 시호는 자통홍제존자(慈通弘濟尊子)였다.

두 사람은 고승으로 유명하지만 사제지간으로도 더욱 유명하여 많은 일화가 남아있다.
어느 날. 사명당이 스승인 서산대사와 도술을 시험해 보기 위해서 남루한 옷차림으로 묘향산(妙香山)을 내려오는데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신출귀몰한 축지법(縮地法)을 써서 평안도를 거쳐 황해도 경기도를 지나 눈 깜짝할 사이에 강원도에 이르렀다.

전번에는 자신의 수도장인 묘향산에 서산대사가 왔을 때 선녀들이 날라다 준 밥을 먹는다고 자랑하며 자신의 도술을 은근히 발휘해 보려고 했는데, 그날 따라 선녀가 밥을 가져오지 않아서 하루종일 기다리다가 망신만 샀는데 서산대사가 떠나면서, "내가 가고 얼마 지나지 않으면 밥을 먹게 될 것이다." 하고 해서 헛일 삼아 기다렸더니 아닌 게 아니라 선녀들이 밥을 가지고 왔다.

그리고서 사명당에게 이르기를, "제 시간에 가져오려고 했지만 천상식관(天上食管)에게 늦어도 괜찮다는 서산대사의 말씀에 따라 이제 왔소이다."고 하는 것이었다.

사명당은 그 일이 있고 나서 자신의 도술이 서산대사에 못 미친다는 것을 알고, 그 후부터 더욱 분발하여 도술을 연마해 이제는 서산대사와 견주어 볼 수 있다는 자신만만한 생각에 잠겨있었다.

사명당은 서산대사보다 스물 셋이나 아래였으므로, 그 기백이나 패기는 서산대사보다 앞섰지만 그래도 스승 만한 제자가 없다는 말처럼 도술에 있어서는 어딘지 모르게 뒤졌다. 그렇다고 사명당이 결코 도술에 있어서는 어딘지 모르게 뒤졌다.

그렇다고, 사명당이 결코 도술을 할 줄 모르는 것은 아니었지만 스승인 서산대사보다는 못했다. 사명당이 한참 도술을 걸어 동서남북을 종횡무진하고 다닐 무렵 세상에는 심심치 않는 소문이 구구했다.

그 중에서도 서산대사와 사명당의 기상천외한 도술에 있어서, 서산대사가 낫다느니 사명당이 낫다느니 소문마저 우열을 가리지 못할 지경으로 두 사람의 도술이 막상막하임을 실감케 했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서산대사가 사명당보다 한 수위라는 세론이 지배적이었다.

사명당은 자신이 서산대사만 못하다는 세상사람들의 말을 들을 때마다 더 좀 잘해야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면서도 뭔가 석연치 않았지만 측근에 있는 여러 스님들로부터 서산대사보다는 오히려 사명당이 훨씬 나을 것이란 말이 들려오기도 해 사명당은 마음 속으로, '길고 짧은 것은 대봐야지.' 그러면서도 서산대사의 그 신출귀몰하고 신비 속에 쌓인 비법을 인정할 터라 다소 위축감도 없지 않았다.

'나에게도 승산은 얼마든지 있다.'고 생각한 사명당은, '이번 기회야말로 서산대사와 선의의 경쟁을 하여 천지조화를 부리는 서산대사를 천길 만 길이나 되는 궁지에 빠지게 하여 온 세상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해 줘야지.' 하는 결심을 하고 설레는 가슴에 비록 축지법을 쓰기는 해도 비호처럼 질주하는 것마저도 스승인 서산대사보다 더디다는 생각을 갖기도 했다.

그러나, 어느덧 서산대사가 수도하고 있는 금강산의 깊은 골짜기에 위치한 장안사(長安寺)에 도착했다. 우거진 숲 속에서 지저귀는 새소리며 돌 사이로 흐르는 맑은 물은 태고의 신비를 더해 주었다. 사명당이 험준한 계곡을 축지법이 아닌 발걸음으로 오르고 있을 때 서산대사는 눈을 지그시 감고 염주를 오른손 엄지손가락으로 돌리며 상좌승을 조용히 불렀다.

그리고, "지금 저 아래 계곡에는 묘향산에서 여기까지 찾아온 사명당이란 스님이 오고 있으니 어서 가서 모셔 오라."고 했다. 아무 영문을 모르는 상좌승은 깜짝 놀라며, "사명대사께서 수도하시는 묘향산과 여기 장안사는 아주 먼 거리인데 아무 전갈도 없이 올 까닭이 있겠습니까?"

상좌승의 이 같은 부정적인 태도에 서산대사는, "얏" 소리와 함께 손바닥을 펴 보이며, "봐라, 저기 오고 있지 않느냐." 상좌승은 서산대사의 손바닥을 쳐다보는 순간 또 한번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 손바닥 안에는 사명당이 오고 있는 모습이 거울처럼 선명하게 나타나 있었기 때문이다. 그제야 상좌승은 몸둘 바를 모르고 곧장 사명당을 마중하려고 몇 발자국을 뛸 무렵 서산대사는 다시 상좌승을 부르며 이렇게 말했다. "이 계곡을 쭉 내려가다 보면 사명당이 물을 거꾸로 몰고 올 테니 시냇물은 반드시 역류할 것이고 바로 근처에 사명당이 올 거야."

상좌승은 서산대사의 예지 능력에 감탄하면서도 너무나 자신에 찬 소리여서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상좌승이 정신 없이 가고 있을 때 공교롭게도 계곡의 맑은 물이 역류하는 바람에 물방울이 튀기어 시원함을 느낄 수가 있었다. 마침내 산모퉁이를 돌아갈 무렵 사명당이 오고 있음이 눈에 띄었다.

상좌승은 사명당 앞으로 다가가, "스님, 스님께서는 정녕 사명대사이시지요?" 사명당은 아차 하는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서산대사가 마중을 보낸 상좌승임을 알아볼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벌써, 서산대사보다 한 수 뒤지고 있다는 생각에 기분이 썩 좋지는 않았지만, 마중을 나온 상좌승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는 그동안 서산대사의 도술을 하는 모습을 잘 봤느냐며 근황을 알아보았다.

그러나, 상좌승은 자신으로서는 알아볼 수도 없을 만큼 신출귀몰하기 때문에 잘 모르겠다는 대답이었다.

어느덧, 장안사에 당도하여 법당을 향하여 걷고 있을 때 서산대사께서는 법당의 돌계단을 막 내려오려던 참이었다.

사명당은 인사에 앞서 공중에 날아가는 새 한 마리를 휙 하는 소리와 함께 생포하여 주먹 안에 넣고서 서산대사에게, "대사님, 소승이 쥐고 있는 이 참새가 죽었을까요, 아니면 살아 있을까요?" 하고 첫 질문을 가볍게 던지자, 서산대사는 껄껄 웃으면서, "손안에 쥐고 있는 새이므로 그 새의 생사는 오직 사명당에게 달려 있을 뿐이오. 왜냐하면 내가 죽었다고 할 경우에는 그 새를 그대로 날려보낼 것이고, 살았다고 하면 손을 꼭 쥐어 살생도 불사할 테니 말이오."

서산대사의 이와 같은 말에 사명당은 주먹 안에 있던 새를 휙 하고 허공에 날려버렸다.

그런데, 이젠 서산대사가 내려오던 돌계단을 다시 올라 법당에서 향을 피워놓고 문턱을 넘어서면서 사명당에게, "여보시오 대사. 내가 지금 한 발을 법당 안에 또 한발은 법당 밖에 있는데 과연 어떡하겠오. 내가 밖으로 나갈 상이요. 아니면 법당 안으로 들어갈 상이요?" 하고 애매 모호한 질문을 던졌다. 이를테면 방금 사명당의 새에 관한 질문과 같은 것이었다.

사명대사가, '틀림없이 내가 밖으로 나올 거라고 이야기하면 안으로 들어 갈 것이고 들어갈 것이라고 하면 밖으로 나올 거라.' 고 생각했다.

한참을 생각에만 잠겨있자. 서산대사가 사명당에게, "대사 무엇하시오. 답을 내려야 할게 아니요?" 하고 독촉을 하자 사명당은, 내가 멀리서 왔으니 법당으로 들어가 염불을 하는 것보다는 나와서 손님대접을 할거란 생각에, "예, 대사님. 지금 법당 밖으로 나오시려고 하지 않습니까?" 하고 답을 던졌다. 그 말을 해놓고도 서산대사가 '아니요, 나는 법당에 볼일이 있어 다시 들어 갈 겁니다.' 한다면 큰 낭패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서산대사는 역시 스승답게, "그렇소. 대사가 묘향산에서 예까지 오셨는데 당연히 손님대접을 하기 위해서 나가야지요." 하고는 돌계단을 내려왔다.

사명당은 서산대사의 그 같은 너그러운 마음에 고마운 생각을 가지면서 서산대사와 정중한 예의를 나눈 뒤 자신이 묘향산에서 이곳까지 오게 된 연유를 설명하고 정식으로 도술을 겨루어 볼 것을 제의했다.

서산대사 역시 풍문에 사명당의 도술이 비범하다는 것을 아는 터라 쾌히 승낙을 했다. 그리고 먼저 사명당의 도술을 발휘해 보라고 하자. 사명당은 일기당천(一騎當千)한 모습으로 지고 온 바랑에서 바늘이 가득 담겨 있는 그릇 하나를 꺼내 방바닥에 놓고는 한참동안 무언 응시(無言鷹視)하였다.

그런데, 그릇에 담겨 있던 바늘이 보기도 좋은 흰 국수로 변하는 것이었다.
사명당은 보란 듯 국수를 먹으며 서산대사에게, "사부님 시장하실 텐데, 좀 들어보시지요." 사명당의 언행은 좀 경솔한 데가 있었으나, 서산대사는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다가 사명당이 남겨 놓은 국수를 맛있게 먹어 치웠다. 그리고는, "아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묘향산에서 이곳까지 국수를 가지고 오시다니 참으로 잘 먹었습니다. 모두가 사명대사의 덕이지요."

이 말을 들은 사명당은 자신의 도술이 일단 성공적이라 생각하고는 서산대사에게, "대사님, 바늘이 국수가 되었으니 속이 거북하지는 않으신지요?" 듣고만 있던 서산대사는, "글쎄요, 그러면 사명대사께서 이미 뱃속에 들어 있는 국수를 다시 바늘로 변화시킬 수는 없는지요?"

그러자. 사명당은, "이미 봄이 지나 가을이 된 것과 같은 이치가 아니겠습니까. 그러니 국수가 바늘로 될 리가 있겠습니까?"

결국, 사명당의 이 같은 말은 바늘이 국수는 될 수 있어도 국수가 바늘로 될 수는 없다는 의미였다.

그러나, 서산대사의 입에서는 아까 먹었던 국수가 반짝거리는 바늘로 변하여 그릇에 하나하나 차 오르고 있었다. 당황한 사명당은, "이 시합에서는 소승이 졌습니다." 라고 항복했다.

그리고는 이번이야말로 견주어 볼만하다며 바랑에서 계란 백여 개를 꺼내더니 보통 사람은 하나도 세우지 못하는데 백여 개를 일직선으로 쌓아 올렸다. 그러다 보니 쌓아 올린 계란높이는 얼마나 높은지 수척(數尺)에 다 달아 바람만 조금 불어도 허물어져 금방이라도 박살이 날 것 같았다.

사명당은 자신만만한 태도로 서산대사에게, "자아, 이젠 대사님 차례입니다." 라고 은근히 독촉을 했다. 보고만 있던 서산대사는 사명당과는 정반대로 허공에서부터 거꾸로 계란을 쌓아 올리기도 힘드는데, 허공에 그것도 거꾸로 쌓아 내려오다니, 계란을 다 쌓아 내려온 서산대사는 일직선으로 된 계란을 공중에 매달린 상태에서 몇 차례 회전을 시킨 다음 큰 지팡이로 만들어 사명당에게, "대사, 여기 있습니다. 지팡이가 낡은 것 같으니 이것을 짚고 다니시지요." 하고 사명당 무릎 앞에 정중히 놓았다.

초조해진 사명당은, '이번에야말로 최후의 비장술(秘藏術)로 서산대사를 깜짝 놀라게 해야지.' 하며, 마음을 굳게 먹은 사명당은 초조하고 당황한 마음에서 합장을 하여 다시 회생시키고는 하늘을 바라보며 입을 달싹거리면서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다.

그러자 시커먼 먹구름이 금방 장안사의 창공을 덮어씌우며 어두워졌다. 그런가 하면 바른 손을, "으앗." 하는 소리와 함께 허공에 거꾸로 짚은 채로 동동 떠 있었다. 그리고는 미친 듯이 고함을 치며 주문을 외우자 천둥이 치기 시작하고 장대 같은 폭우가 쏟아져 금방이라도 온 세상이 물바다가 될 듯한 기세였다. 사명당의 위세는 당당하다 못해 광기(狂氣)마저 서린 듯한 느낌을 주었다. 온 세상을 꿀컥 삼켜버릴 듯 한 사명당의 도술은 서산대사까지도 깜짝 놀라게 했다.

사명당이 도술을 풀고 원점으로 돌아오자 모든 것은 평온해졌다.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혀 있는 사명당에게 서산대사는, "참으로 대사는 말 듣던 대로 도술이 대단합니다." 라고 칭찬을 해 주었다.

그러자, 사명당은, '이만하면 감히 누가 내 도술을 따라올 수 있으랴.'는 생각에 헛기침을 하며 별것도 아닌 것처럼, "원, 대사님도 겨우 이걸 가지고 뭘 칭찬까지……."하고는 태연한 척했다.

이때. 서산대사는 자신의 차례임을 알아 아까 사명당이 합장한 모습 그대로 하늘을 우러러보며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다. 참으로 긴장되는 순간이었다. 그 중에도 사명당은 자신의 능력을 유감 없이 발휘했지만, 서산대사의 합장 모습엔 뭔가 불안한 점이 엿보였다.

서산대사가 한참동안 합장을 하고는 곁에 있던 지팡이를 허공으로 휙 집어던지자 사명당이 도술을 걸때와 같이 이내 먹구름이 하늘을 뒤덮고 천둥 번개가 일기 시작하더니 폭우가 쏟아져 사방이 물바다가 될 듯한 기세였다. 그런가 하면 서산대사는 허공에 선 채로 내리던 폭우를 다시 하늘로 올라가게 끔 조화를 부렸다. 뿐만 아니라 계절을 자유자재로 조화시켜 한동안 꾀꼬리가 우는 푸른 봄을 만들기도 하고 얼마 있다가는 함박눈으로 온 산천을 흰옷으로 갈아 입히고, 그 가운데서도 먹음직스런 감이 주렁주렁 열리게 하는 도술 등은 사명당으로서도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불가사의한 도술이었다.

그리고, 모든 것을 원상태로 되돌려놓자, 사명당은 서산대사에게 무릎을 끓고 앉아, "대사님, 진작 알아 뵙지 못해 죄송합니다. 이제부터는 어떤 일이 있어도 대사님을 진정한 스승으로 모시겠습니다. 우매한 소승을 용서하십시오." 라고 간청을 하자.

서산대사는 꿇어앉아 있는 사명당의 손을 잡고, "대사, 일어나시지요." 하면서 사제지간의 정을 더욱 돈독하게 하였다.

그 후, 사명당은 어떤 경우에도 자신의 도술을 스승인 서산대사와는 천양지차(天壤之差)임을 깨달아 감히 겨루어 볼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